[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CJ CGV가 ‘제 3회 융·복합 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스크린X에서 상영할 차세대 애니메이션을 9월 5일까지 모집한다.

CJ CGV는 문화창조융합센터가 주최하는 ‘융·복합 콘텐츠 공모전’에서 올해 처음으로 ‘차세대 애니메이션 분야’가 신설됐다고 밝혔다. 국내 우수한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발굴, 육성하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CJ CGV는 다면 상영 시스템인 스크린X 포맷에 적합한 우수한 애니메이션 콘텐츠를 선정할 예정이다. 애니메이션 지적재산권(IP)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있는 창작자, 스타트업, 벤처기업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자는 정면과 좌우 벽면을 활용 하는 3면 상영 포맷인 스크린X에 적합한 5분 이내의 단편 애니메이션에 대한 기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선발된 팀에게는 제작비 3천만 원을 지원 하고 해당 콘텐츠의 스크린X관 상영 기회도 제공한다. 문화창조융합센터는 LG전자와 함께 이 콘텐츠를 VR로도 폭 넓게 배포 할 계획이다.

‘히말라야’, ‘부산행’의 스크린X 버전을 제작한 최민혁 프로듀서는 “이번 공모전에서 스크린X가 새로운 형식의 캔버스로서 애니메이션 창작자들에게 즐거운 도전이 되길 기대한다”며 “관객들에게 차세대 한국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크리에이터의 탄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창조융합센터 관계자는 “기존 애니메이션의 리메이크 등을 통한 홍보는 물론이고 역량 있는 새로운 애니메이터를 발굴 할 수 있는 기회”라며 “향후 애니메이션 회사와 스크린X의 콜라보레이션을 촉진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크린X는 지난 2013년 CJ CGV와 카이스트가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에 성공한 다면상영시스템으로, 정면과 좌우 벽면을 활용해 몰입감을 극대화 하는 상영 기술이다. 올해 미래창조과학부 ‘가상현실 5대 선도 프로젝트’에 선정됐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표준기술향상사업에도 선정돼 다면 영상 및 상영의 ISO 국제표준기술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융복합 콘텐츠 공모전’은 CJ그룹이 주축이 되어 운영하고 있는 ‘문화창조융합센터’가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신사업 콘텐츠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에 처음 개최됐다. 9월 5일까지 진행 되는 3회 공모전에는 에버랜드, CJ CGV, LG전자, NHN 엔터테인먼트, 싱가폴 K-LIVE 등이 함께 참여해 캐스팅형으로 융복합 콘텐츠를 선정한다. 차세대 애니메이션, VR, 홀로그램 공연, 웹툰과 웹드라마, 융복합 전시 체험, 테마파크, 전통 콘텐츠 등 14개 분야가 대상이다. 공모전 관련 자세한 내용은 문화창조융합센터 “오 크리에이티브 리그” 홈페이지( http://www.ocreativeleague.net/)에서 확인, 참여할 수 있다.

원문링크